본문 바로가기

etc/생활정보,상식

병뚜껑 안열릴때 유리병 여는법

통조림 말고 유자청이나 꿀이나 잼 같은 것은 주로 유리병에 담아 놓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이런 식재료의 특징이 바로 당분이 많이 든 음식들이라는 것이죠.

이렇게 설탕성분이 많은 식재료는 잘 관리하지 않으면 뚜껑과 유리병이 당분에 의해 들러붙어서 뚜껑이 잘 안열릴 때가 있습니다.

이럴 때 손쉽게 유리병 뚜껑을 여는 방법을 소개해 드릴게요.

병뚜껑 안열릴때 유리병 여는법

이렇게 유리병 뚜껑을 두드리면 신기하게도 뚜껑이 열립니다.

이 원리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병뚜껑을 두드리면 병 내부의 기압이 내려가서 뚜껑이 잘 열린다고 말도 안되는 소리를 써 놓곤 합니다.

일단 이런 병조림 뚜껑이 안열리는 이유는 대부분 위에 말씀드린바와 같이 설탕성분과 같이 이물질이 병뚜껑과 유리병 사이에서 딱딱하게 굳어서 열리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혹은 유리의 팽창률과 뚜껑의 팽창률이 달라서라는 이유도 드는 경유가 있습니다.

그리고 상온에서 사용하고 내용물이 줄어 든 상태에서 상온의 공기가 들어있는 상태로 뚜껑을 닫은 다음 냉장고에 보관하면 유리병 내부의 기압은 오히려 "내려가" 있는 상태가 됩니다.

즉 유리병 내부의 기압은 낮고 외부의 기압은 상대적으로 높은 기압차가 발생합니다.

하지만 이 정도 기압차로 병뚜껑이 열리지 않는다면, 우리는 시원한 생수병 PET병조차 열지 못해야 합니다.

뚜껑과 유리병 재질의 팽창률 차이를 이유로 들면서 끓는 물에 유리병을 거꾸로 넣어서 끓이라는 사람도 있습니다.

전적으로 이렇게 병뚜껑을 두드려서 열리는 이유는 딱딱하게 굳어 있는 당분의 고체를 깨트려서 마찰을 줄여서 손쉽게 열게 하는 것입니다.

기압따위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습니다.

재질의 팽창률이 문제가 된다면 이미 상온에 꺼내서 있는 힘 없는 힘 들여서 손의 체온으로 데워가면서 뚜껑을 돌려도 열리지 않는 이유를 설명하기 힘들게 되죠.

그런 유리병을 끓는 물에 끓이면 열리는 이유는 뚜껑을 팽창시켜서 잘 열리는 것이 아니라, 끓는 물에 의해 유리병과 뚜껑 사이의 당 성분이 녹아서 잘 열리는 상태가 되는 것일 뿐 팽창률 따위하고는 하등 관계가 없습니다.


티스토리 툴바